조회 수 : 2413
2007.03.01 (07:36:50)

한 시골 할머니가 도시에 첨 오셨다...
목이 말라
뭐 마실거 없나 하고 주위를 살피던 중...

자판기를 발견하신 할머니...
허나..
사용법을 모르시는 할머니...

우짤고...
끙끙 앓으시다가 동전구멍을 발견하시고...
"아, 일로 동전을 넣는갑다..."
하시며 동전을 넣으셨고...

허나..
다음이 문제였다.
단추만 누르면 될껄...

그걸 미처 생각치 못한 할머니...
"보이소... 지가예 목이 마른데...
콜라 좀 주이소..."라며
자판기에 대고 말을 하셨다.
아무런 응답이 없자... 다시

"보이소...
지가예 목이 마른데...
콜라 좀 주이소..."

또 다시 대답이 없자...
"보이소... 지가예 목이 마른데...
콜라 좀 주이소..."
연이어 외쳤다...


그때 옆에서
안타깝게 지켜보시던
할아버지 왈...

*
*
*
*
*
*
*
*
*
*
*
*

"거... 딴 거
돌라 케보이소."
2007.03.01 (23:12:17)
임영직
ㅎㅎㅎㅎㅎㅎㅎㅎㅎ (10글자 이상 )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2 집에서 쉽게 할 수 있는 재택 아르바이트
김진솔
903 2016-11-09
31 엄마에게 이런 사랑을.............
이가을
2572 2014-11-07
30 천국에서 쓰는 7가지 말 [1]
강아용
5448 2007-03-17
29 겁없는 토끼
임영직
3117 2007-03-06
28 대학교 화장실 낙서 [2]
임영직
2450 2007-03-06
27 철없는 남편 [1]
임영직
2486 2007-03-06
26 엽기적인 아이
임영직
2207 2007-03-06
25 직업별 좋아하는 찬송가
임영직
2782 2007-03-06
24 가만히 있을꺼얼~~~~~ㅎㅎ
박귀옥
2052 2007-03-01
23 최불암 가나다라 [1]
박귀옥
2367 2007-03-01
Selected 그 할매 그 할배 우야노...... [1]
박귀옥
2413 2007-03-01
21 웃읍시다.그리고 오늘도 승리합시다
임영직
2293 2007-02-22
20 엽기 토끼
임영직
2237 2007-02-22
19 사오정과 도둑 [1]
임영직
2674 2007-02-22
18 오랫만에 조크 올립니다.
임영직
2485 2007-02-22
17 사랑 하는 연인들
Yumi Hahn
2478 2007-02-18
16 목사님의 휴대폰2 [2]
김호중
2672 2007-02-09
15 충청도 말이 젤 빠르다? [1]
김호중
2420 2007-02-09
14 목사님의 핸드폰 [3]
김호중
2694 2007-02-09
13 인디언과 날씨
박병섭
2524 2007-02-07
Tag List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