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 2051
2007.03.01 (07:49:21)

어떤 남편이 자긴 매일 출근하여 고생하는데
마누라는 집에서 빈둥대는것 같아 어떻게 지내는지 자세히 알고 싶어
하나님께 기도하며
소원을 빌었답니다.

주여, 나는 매일 8시간이나 열심히 일 하는데, 집사람은 집에만 있습니다.
그러니 내가 출근하여
얼마나 힘들게 일하는지를
마누라가 알도록 해주고 싶습니다.
하오니
주여 꼭 하루만 서로의 육체를 바꾸어서 지내게 해 주십시오.

딱하게 여긴 전능하신 하나님은 그 남편의 소원을 들어주었고,
다음날 아침 남편은 여자가 되어 있었다.

그녀는 일어나자 마자 밥을 짓고 애들을 깨우고,
옷을 챙겨 밥 먹이고 도시락을 싸서 학교로 들려 보내고,
남편 출근 시키고,
세탁물을 거두어 세탁기에 돌리고,
고양이 밥을 챙겨주고,
이불개고 쓸고 닦으며 돌아가며 집안 청소를 하고
개를 목욕 시키고,
청구서를 결재하고 은행가서 일보고 오는 길에 장봐서 낑낑 대며 집에 돌아오니 벌써 오후 1시가 넘었다.
빨래를 널고,
애들이 학교에서 돌아오면 먹을 간식을 준비하고,
애들을 기다리며 다림질을 하였다.
좀 있다가 애들이 학교에서 돌아와서 먹이고 숙제하라고 실갱이를 벌리고는
잠시 TV를 보며 숨돌리는데 벌써 오후 4시30분 저녁 준비시간이 되었다.

그래서 또 허겁지겁 쌀 씻고 고기 저미고 채소를 다듬어서국 끓이고 저녁 준비를 정신 없이 하였다.
저녁 먹은후에
설겆이 끝내고 세탁물을 개어 넣고 애들을 잠자리에 들려 재우고 나니 벌써 밤 9시가 넘었다.
그러나 아직도 그녀의 하루 일과는
끝나지 않았다!!??
그녀는 지친 몸으로 잠자리에 들었고 남편의 요구대로 사랑을 열심히 해야 했다.

다음날 아침!
그녀는 눈뜨자 마자 침대 옆에서 무릎 꿇고 기도 하였다.
"주여! 제가 정말 멍청했습니다.마누라가 집에서 하는 일을 너무 모르고 질투하고 말았습니다. 제발 소원하오니, 저를 원상으로 회복하여 당장 남편으로 돌려 주십시오."

그러나, 하나님은 빙긋이 웃으시며
"이 사람아 그건 안 되느니라" 그리고는 계속 말씀 하셨다.
"어제 하루 너는 정말 좋은 경험과 뉘우침을 얻었으리라 믿는다. 나도 네가 바로 남편으로 돌아 가길 바라지만,.. 너는 오늘부터 10개월 후에야 남편으로 돌아 갈수 밖에 없게 되었다!
왜냐하면,
넌 어제 밤에 그만
임신하고 말았기 때문이니라!!! ㅎㅎㅎ~!!"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2 집에서 쉽게 할 수 있는 재택 아르바이트
김진솔
900 2016-11-09
31 엄마에게 이런 사랑을.............
이가을
2571 2014-11-07
30 천국에서 쓰는 7가지 말 [1]
강아용
5446 2007-03-17
29 겁없는 토끼
임영직
3117 2007-03-06
28 대학교 화장실 낙서 [2]
임영직
2448 2007-03-06
27 철없는 남편 [1]
임영직
2484 2007-03-06
26 엽기적인 아이
임영직
2207 2007-03-06
25 직업별 좋아하는 찬송가
임영직
2781 2007-03-06
Selected 가만히 있을꺼얼~~~~~ㅎㅎ
박귀옥
2051 2007-03-01
23 최불암 가나다라 [1]
박귀옥
2366 2007-03-01
22 그 할매 그 할배 우야노...... [1]
박귀옥
2412 2007-03-01
21 웃읍시다.그리고 오늘도 승리합시다
임영직
2291 2007-02-22
20 엽기 토끼
임영직
2236 2007-02-22
19 사오정과 도둑 [1]
임영직
2673 2007-02-22
18 오랫만에 조크 올립니다.
임영직
2483 2007-02-22
17 사랑 하는 연인들
Yumi Hahn
2476 2007-02-18
16 목사님의 휴대폰2 [2]
김호중
2670 2007-02-09
15 충청도 말이 젤 빠르다? [1]
김호중
2418 2007-02-09
14 목사님의 핸드폰 [3]
김호중
2693 2007-02-09
13 인디언과 날씨
박병섭
2524 2007-02-07
Tag List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