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보기도

조회 수 1017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예수님은 아버지와 단둘의 시간 가운데 아버지의 음성을 들으셨습니다

곧 예수님은 기도 가운데 아버지의 모든 격려와 예언의 말씀을 들으신 것입니다


그는 아버지께 청원하고, 예배하며 아버지의 뜻에 순종하셨습니다

이적을 행하신 후, 말씀을 가르치신 후, 또한 바리새인과의 논쟁 후 곧 예수님은 다시 아버지와의 은밀한 교제로 돌아가셨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관계를 마태복음 14장에서 볼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세례 요한의 사망 소식을 들으셨습니다.


“예수께서 들으시고 배를 타고 떠나사 따로 빈 들에 가시니…” ( 14:13) (저는 혹시 예수님께서 세례 요한이 수년을 지냈던 그 빈들로 가신 게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예수님은 거기서 홀로 기도하시며 요한의 죽음을 깊이 슬퍼하셨습니다

세례 요한은 사랑하는 친구였고 하나님의 선지자였습니다

그곳에서 아버지와의 교재 가운데 예수님은 은혜를 구하셨고 또한 받으셨습니다


그리고 거기서 예수님은 다음 날 행해야 할 지시를 받으셨습니다.

그곳을 떠나시자마자 예수님은 이적을 행하시기 시작했습니다.


“예수께서 나오사 큰 무리를 보시고 불쌍히 여기사 그중에 있는 병자를 고쳐 주시니라” ( 14:4)


같은 날 예수님은 떡 다섯 덩이와 물고기 두 마리로 오천 명을 먹이십니다

얼마나 바쁘고 고달픈 하루였을지 상상해 보십시오

그날 저녁 예수님은 무리를 돌려보내셨습니다.


곧바로 예수님께서 어떻게 하셨습니까? 

우리 생각에는 좀 쉬면서 식사라도 하시지 않을까 상상해 봅니다

아니면 제자들과 함께 그날 있었던 일들에 대해 대화를 나누시지 않을까

아니면 베다니로 돌아가 마리아와 마르다의 집에서 편히 휴식을 취하지 않으실까?


예수님은 이 어떤 것도 하지 않으셨습니다. 



성경은 기록하길 “무리를 보내신 후에 기도하러 따로 산에 올라가시니라 저물매 거기 혼자 계시더니” ( 14:23) 라고 합니다.


또 다시 예수님은 곧 아버지에게로 돌아가셨습니다


예수님은 안식할 수 있는 유일한 곳은 오직 아버지의 임재 가운데라는 것을 아셨던


겁니다



                                           아멘 ~~   아멘 !!!!


zkapfhslicense XE1.9.6 GARDEN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