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 주님,우리를 용서하소서. 우리는 넘어져서, 지금까지 당신이 우리가 하기 원하시는 기도 생활에 너무나 도달하지 못했습니다.

성령의 일들은 우리에게 너무나 비현실적이고, 정신적이고 육체적인 일들은 너무나 실제적으로 우리를 지배하기 까지, 우리는 당신과 낮은 단계의 교제에 만족하고 머물러 있었습니다.

성경에서 우리에게 명령하신 것을 그대로 하게 하소서.

성경에서 우리가 드릴 영적 예배로 우리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제물로 드리라고 명령한 것을 알게 하소서.

우리가 입은 옷과 우리가 타는 차가 실제적인 것 같이,성령의 일들이 더 실제적이 되어서, 오 아버지여 , 아버지께서 그렇게 우리에게 실제적이 되어 주소서.

그러면 우리는 기도하기 위해서 여기서 빠져 나와 성령의 세계로 들어갈 것입니다.

아버지께서는 모든 영, 그 중에서도 특별히 우리 영의 아버지이시며, 우리는 당신으로부터 거듭 났습니다.

우리는 기도하기 위해 성령의 영역으로 들어갈 것입니다.

바울이 " 내가 만일 방언으로 기도하면, 나의 영이 기도하거니와" 라고 말한 것 같이, 당신은 우리의 영이 영의 아버지와 직접 접촉할 수 있는 초자연적인 소통 수단을 우리에게 주셨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 기도 방법을 너무나 조금 사용하여서, 당신은 그동안 우리와 함께, 우리를 위해, 우리 안에서, 우리를 통해 하기 원하신 모든 일들을 하실 수 없었습니다.

우리는 준비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있어야 할 자리에 있지 않았습니다.

이제 우리가 어느 정도 준비되어, 당신이 우리를 앞으로  전진시키 실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주님, 우리가 여기에서 멈추지 않게 하소서. 우리가 만족하지 않게 하소서.

" 나는 오직 반복해서 채워져야만 하는 불만족에만 만족한다." 라고 말한 스미스 위글스워스 처럼 되게 하소서,

우리로 영광에서 영광으로 나아가게 하소서. 이 마지막 때에 관하여 당신께서 하시는 말씀을 이해하게 하소서.  

중보와 탄식의 기도를 통하여, 당신이 열망하시는 바로 그 물결과 운동을 우리가 이 땅에 일으키게 하소서.

당신이 우리 영에 말씀하고 계신 것을 이해하게 하소서.

우리는 긴박함을 느낍니다. 우리는 필요를 느낍니다. 우리는 절박함을 느낍니다.

오 하나님, 이 시간 당신의 거룩함이 역사하셔서 우리가 믿음으로 일어나 성령의 능력 안에서 당신이 항상 바라셨던 이땅의 거인들이 되게 하소서.

우리로 성령에 민감하게 하소서. 성령님께서 우리의 주의를 끄실 때 그 만지심에 민감하게 하소서.

우리로 그분이 원하는 것을 알게 하소서. 우리가 그분의 감동에 반응하여 그분이 우리를 통하여 당신을 나타내시고, 우리 가운데 표적과 기사와 각종 기적과 성령의 나누어 주심을 통해 당신을 드러내시옵소서.

우리가 오늘 이 시간의 위기에 응답하게 하소서. 그리하여 무슨 일이 일어나든지 우리가 준비되어 있게 하소서.

우리는 성령과 함께 흘러갈 것이고, 우리의 가장 깊은 존재로 부터 생수의 강이 흘러갈 것 입니다.

그리하여 메마른 곳이 아름답게 될 것이며, 목마른 자들이 마실 물을 찾을 것입니다.

영적으로 죽은 자들이 일어나 부활할 것이며, 생명이 모든 곳에 나타날 것입니다.

우리는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당신이 이루신 일을 선포할 것입니다.

당신만이 모든 찬양과 존귀와 영광을 받기에 합당하신 분이시므로, 당신께 그 모든 것이 드려질 것입니다.

우리가 의의 일을 하고 하나님의 일을 실행할 때, 우리로 육신과 이기심에 대해서는 죽고, 성령님께 양보되어서, 하나님의 일들이 우리 가운데 나타나게 하소서.

우리는 마지막 때에 살고 있습니다. 우리는 아마겟돈에 군대가 모이는 마지막 때를 맞고 있습니다.

그 날이 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기도하며, 기도하는 자리를 담대히 지키기 때문에, 동시에 전 세계를 휩쓰는 대추수도 함께 오고 있습니다.  

우리는 담대하게 틈 사이에 서서, 성의 무너진 울타리를 쌓으며, 이 땅을 위하여
중보합니다.

그리하여 , 하나님의 일이 이루어질 것이며, 주께서 마지막 때에 일어나기 열망하신 것이 이루어질 것 입니다.

추수의 열매를 거두어 들이고, 천사들은 기뻐하며, 사람들은 축복을 받고, 주의 영광은  한 낮의 태양보다 더 밝게 비추게 될 것입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8 하나님과 당신 사이 박원옥 2010.03.14 2604
» 케네스 해긴 목사님의 ' 방언' (오순절 다락방 경험을 넘어) 중에서 박원옥 2010.02.27 2895
86 그들은 생명과 빛이 있었다.-데이빗 윌커슨 박원옥 2010.02.26 2381
85 매일 회개하는 습관을 들여야 합니다 박원옥 2010.02.15 2527
84 하나님은 마취제를 쓰지 않고 수술을 하신다 박원옥 2010.02.12 2439
83 그릇된 겸손함이라는 교만 - 릭 조이너 박원옥 2010.01.28 2578
82 죄를 이기는 길 박원옥 2010.01.11 2605
81 가족 기도 박원옥 2010.01.06 2775
80 교회를 살리는 능력 박원옥 2010.01.01 2576
79 사역을 찾으려고 애쓰지 마십시오 <데이빗 윌킨슨> 박원옥 2009.12.27 4428
78 주님의 임재하심의 비밀 박원옥 2009.12.24 2540
77 부흥은 한 사람으로부터 시작된다 <마크 듀퐁> 박원옥 2009.12.17 2478
76 두려움과 경외 박원옥 2009.12.15 2392
75 美 교계 지도자들, 역사적 ‘기독교 양심선언’ 발표 박원옥 2009.12.08 2730
74 쟌 비비어가 본 천국문 환상 (퍼온 글) 박원옥 2009.11.23 3109
73 하나님의 임재의 비밀 <데이빗 윌커슨> 박원옥 2009.11.11 2946
72 부흥의 리더쉽 (릭 조이너) 박원옥 2009.11.11 2971
71 내 자신을 주겠다 <CS 루이스> 박원옥 2009.10.28 3003
70 에스키모들의 늑대 잡는 법 (퍼온 글) 박원옥 2009.10.18 2829
69 Savior And Lord 이신 예수 그리스도 박원옥 2009.10.14 2502
XE Login